방콕까페일기

You are currently browsing posts of the "방콕까페일기" category.

까페 매출은 서서히 상승 중.

까페 매출은 꾸준히 상승중. 오늘도 허접하고 가벼운 태국생활 자랑스레 떠벌렸는데 알고보니 나보다 더 산전수전 다겪으신 예술가 앞이더라는. 우리 까페는 중국인과 화교들에게 인기가 좋은편이다. 울동네는 차이나타운에서도 꽤나 먼 그냥 로컬지역. 오자마자 정면에서 사진부터 갈기는 ‘카페호퍼’들은 고마운 존재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얄미운 존재다. 호퍼 한 두명이 들어오기 ...

아이스 에스프레소에 대한 소고

가끔 태국손님들도 원래 메뉴에 없는 메뉴들을 종종 주문합니다. 동네 음료 부스샵에서 마구잡이로 판 결과죠. 특별히 커피에 관심이 없는 손님들은 메뉴에 대해서도 크게 관심이 없습니다. 이제는 스킬이 생겨서 손님 기분상하지 않게 에둘러 묻습니다.   손님 : 에스프레소 옌 주세요(아이스 에스프레소) 나 : 우유 넣어드릴까요 ? 말까요? 손님 : 네 / 아니요. 우유넣으라면 ...

좌충우돌 방콕까페 – 손님이 두렵다.

완 짝그리. 태국의 공휴일이라 일반적으로는 쉬지만 쉬지 않는 업체나 집들도 많다. 아침부터 손님들이 꾸준히 들어 오더니 급기야 가족단위로 들어와서 꽤나 버거웠다.  오전 첫 손님은 외국에서 온 커피 수입상. 전 세계의 내노라하는 커피들을 맛보는 사람이다. 처음 르완다로 핸드드립을 내려달라 했는데 먹은 후 표정을 보니 그다지 만족스러워하지 않는 것 같아서 파푸아 뉴기니아 버진마운틴 ...

20180228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 조마조마하면서 방콕 구석에 오픈한 까페가 한 달 되었네요. 수익은 물론 형편없습니다. 새로 생긴 조그만 1인까페가 신기했던 주변 사람들이 좀 들어왔었지만 결국 원래 먹던 음료점으로 돌아가더라고요. 주로 커피고객이 아닌 마차라떼나 초코음료 를 찾던 층이었습니다. 주변에선 저가 부스 샵에서 양은 두배로 , 가격은 절반으로 파는 메뉴였기에 주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