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저녁의 온기

 

푸타렛 시장어느 구석에서 다시 만난 사람.

그가 누구인지 알고있다. 그도 아마 나를 알고 있을 것이다.

이 거리를  오가다가 그가 공동수도에서 목욕을 하는 모습을 몇 번 마주쳤었다.

난 그가 이 근처 어딘가에서 일을 하는 사람인가 싶었다.

 

어두운 시장 어느 한 공간

온기를 지켜나가고자 하는 그의 투쟁을 목도한다.

 

 

10 March 2019

Krom Phuthalet Masion Bangkok

 

 

 

 

Written by SOMA

태국 방콕에 거주하는 다큐멘터리, 스트리트 사진가. 방콕까페 Swaygray Coffee 오너 겸 바리스타.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