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유타야 사람이야기

 

작업노트

 

 옛 시대의 유적지들을 보다보면 ‘산천은 의구하되 인걸은 간데없네’라는 길재의 시조가 생각난다.

아유타야는 14세기 부터 18세기의 타이 중부에 위치한 타이족의 도읍지이고, 현재는 도시와 사원의 터가 그대로 남아 아유타야 시대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해주고 있다.

반면 오랜시간 보존되고 있는 유적에 비해 짧게 사라져가는 사람들의 삶의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었다.

사진은 지금은 거의 사라져가는 ‘아유타야’의 자전거 기반 삼륜차인 ‘쌈러’ 운전자 쁘리차의 이야기다. . 우연한 기회에 그의 일상을 촬영할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사진의 주인공인 쁘리차는  30년 전 쯤 아내가 2000바트를 주고 사 온 쌈러로 관광객들을 태우고 이 곳 저 곳 유람을 다니며 수고료를 받는다.

아직 여러 지역에도 남아있는 자전거 쌈러는 아유타야에선 거의 자취를 감추었고 대부분 오토바이 쌈러로 대체 된지 오래다.

거의 손님이 없어서 하루 한 두건 손님이 있을까 말까 하다. 그가 하루 얻는 수익은 200-300바트. 전형적인 최저소득층의 삶이다.

지금은 거의 사라져 버린 쌈러운전자의 일상을 짧은사진으로 남겨본다.

 

 When I walk around at the historical sites of ancient times, I think of the poem of Gil-jae, “Everythings same with before but people’s gone.”

Ayutthaya is the capital of the Tai, located in the central part of Thailand from the 14th century to the 18th century. Today, the city and the temples are still present and tell a lot about the Ayutthaya period.

On the other hand, there is always the question of what happened to the people who are not here. Therefore, they had a great interest in the lives of people around their sites and their work.

‘Samroe’ is a bicycle-based tricycle of ‘Ayutthaya’, which is now almost disappearing. I had a chance to take a picture of his daily life., Mr. Pricha is the main character of the photograph, and about 30 years ago his wife bought this Samroe paid 2,000 baht and gave him to work. His main work were pick tourist up and travel inside of Ayutthaya old city.

The bicycling Samroe, which still remains in some country side of Thailand, has almost disappeared in Ayutthaya and has long been replaced by a motorcycle type Samroe.

I wonder whether there are one or two guests a day because there are almost no guests. He just earns 200-300 baht per a day. But one day no guests will come. It is a typical low income class in Thailand.

This photograph may not describe a lot. but I just want to record a story about life in the old capital of the ancient capital.